뉴욕 타임즈 미니크로스워드의 주인공 조엘 팔리아노와의 인터뷰

조엘 파리아노는 항상 퍼즐에 매료되어 왔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유명한 뉴욕 타임즈 십자말풀이를 열성적으로 풀던 사람이었고...

“`html

Exploring the Mind of New York Times Mini Creator Joel Fagliano

표지 이미지

If you’re a fan of the New York Times Mini Crossword, then you’re familiar with the daily challenge of solving its clever and concise puzzles. But have you ever wondered about the person responsible for creating these brain-teasing conundrums? Well, wonder no more! We had the opportunity to chat with Joel Fagliano, the mastermind behind the Mini. In this exclusive interview, Joel shares insights into his authoring process, the art of clue-making, and the secret behind keeping the Mini fresh and engaging for millions of solvers. So, put on your puzzle-solving hat and join us on this fascinating journey!

Basketball with Jordan, Puzzle Edition

When Joel was just a teenager, he had the incredible opportunity to intern with Will Shortz, the legendary crossword editor for the New York Times (NYT). It was like being a basketball player and getting to train with Michael Jordan. But as Joel quickly realized, Will was just a normal, friendly guy with a ridiculous puzzle brain. They worked side by side, editing puzzles and bouncing ideas off each other. Joel honed his own style by observing how Will thought through clue difficulty and solver’s perspectives. It was a valuable experience that shaped his puzzle-making journey.

A Glimpse into the Authoring Process

Creating the Mini puzzles is an art unique to itself. Unlike the larger NYT crosswords, the Mini doesn’t always have a central theme connecting the longest answers. Instead, it’s all about getting a smooth interlock of words that are familiar to the audience. Joel usually works on one puzzle at a time, about a week in advance. This allows him to incorporate current events and provide solvers with topical clues. It’s a process that starts with selecting the words and crafting the grid. Thinking of the clues comes last, as the words might change during the puzzle-making process.

Joel finds inspiration from various sources, from everyday life encounters to interesting phrases he comes across. For example, while driving, he saw a New Jersey license plate that read “Shore to Please” – a pun on the state’s name. Joel immediately jotted it down in his little notebook, where he keeps a collection of clues and answers he’d like to work with. When it’s time to create a puzzle, he starts with a seed word and builds the puzzle around it, always considering the familiarity of the words for the Mini audience.

Theme or No Theme, That is the Question

Themes in the Mini puzzles can be challenging due to the small size of the grid. Typically, Joel can only make two answers that are related to each other. For instance, he once had “car,” “van,” and “bus” parallel with each other in the puzzle. It’s a rare occurrence to have three related answers without complicating the rest of the grid. Joel finds joy in creating these mini-themes that spiral additional constraints and push his creativity. Having a structure and limitations helps channel his creative flow.

Embracing Surprises and Misdirection

Surprises are Joel’s secret sauce to keeping the Mini fresh and engaging. He loves introducing answers that have never appeared in a puzzle before or ones that push the boundaries of fairness. It’s all about providing solvers with delightful “a-ha” moments. From “AEIOU” as “a quintet of vowels” to “OnVHS” clue as “How Americans used to store their media,” Joel injects clever and unexpected elements into his puzzles to challenge and surprise solvers. It’s a delicate balance of keeping the Mini accessible and tickling solvers’ brains without overwhelming them.

The Audience, the Misdirection, and the Parasocial Bond

While crafting the Mini puzzles, Joel constantly thinks about the diverse audience of solvers. From his little brother’s group chat to his French-speaking mother-in-law, he considers the wants and needs of different solvers. It’s a delicate process of balancing accessibility and challenge. But the real magic of puzzles is the unique experience they provide to each solver. Just like solving a puzzle video game, you feel a sense of pride and accomplishment when you find your own path to the solution. It’s this personalized experience that fosters a special bond between solvers and puzzle makers.

“““html

Morning Inspiration and the Art of Observation

조엘은 일찍 일어나는 것이 창의적인 과정에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신선한 마음으로 하루의 분 distractions 이 앞서 나오기 전에 퍼즐을 만들어나갈 수 있습니다. 또한 조엘은 손에 어떠한 기기도 없이 산책을 하면서 영감을 얻습니다. 이는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새로운 주제가 나타나며 단어들이 형성되는 시간입니다. 관찰은 퍼즐 제작의 핵심입니다. 기차 창문을 응시하거나 뉴스 기사를 스크롤하는 것이더라도, 영감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찾아옵니다. 조엘에게 있어서 중요한 것은 그 순간들을 포착하고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 그것을 메모하는 것입니다.

The Thrill of Surprise and Crunch Words

조엘은 퍼즐 해결자들이 이전에 본 적이 없는 답변에 놀라거나 공정성의 한계를 넘어선다면 흥분한다고 고백합니다. 미니 퍼즐은 실험과 혁신을 위한 놀이터입니다. 퍼즐 해결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익숙함과 놀람 사이의 완벽한 균형을 찾는 것입니다. “이모티콘”이나 “해양”과 같은 압축된 단어들은 단서를 줄이는 유용한 도구로서, 조엘은 매달 새롭고 매력적인 퍼즐들을 만들기 위해 융통성을 제공합니다.

From the Streets of New York to the World

2014년에 처음 시작된 미니 퍼즐은 길을 걷기 시작한 이후 많은 변화를 겪었습니다. 처음에는 도전적인 NYT 퍼즐에 대안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되었지만, 이제는 전 세계의 수백만 명의 풀이자들에게 전 세계적인 감성을 불러일으켠 전 세계적인 감성이 되었습니다. 이 디지털 플랫폼이 퍼즐의 노출 및 접근성을 높인 것을 보는 것은 조엘에게 흥미로운 일입니다. 미니 퍼즐은 이제 더 이상 열혈 퍼즐 애호가에게만 국한되지 않고 보다 넓은 퍼즐 애호가들을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그가 항상 원했던 것입니다 – 전통적인 퍼즐 해결자들 이상으로 매력적인 퍼즐을 만들어내는 것입니다.

Looking to the Digital Future

NYT가 인쇄물에서 디지털로의 초점을 전환하는 가운데, 퍼즐 게임은 발전하는 풍경에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조엘은 디지턈 퍼즐의 미래와 퍼즐 제작의 최상의 사례를 준수하면서 디지턈 최우선의 게임을 만드는 데 흥분합니다. 목표는 퍼즐을 풀었을 때 플레이어가 더 나은 느낌과 똑똑해진 느낌을 갖도록 하는 경험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고민의 핵심은 어려운 점수와 게이머의 마음을 사로잡는 게임을 만드는 새로운 방법을 찾는 데 있습니다.

Beyond Crosswords: A Glimpse into Joel’s Hobbies

조엘은 대부분의 시간을 퍼즐 속에 빠져 보내지만, 그의 개인적인 취미는 퍼즐 세계와 다릅니다. 비디오 게임에 빠진 다른 건설자들과 달리, 조엘은 여가 시간 동안 소설을 읽는 것을 선호합니다. 그러나 퍼즐이 그의 마음에서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는다고 고백합니다. 그는 종종 소설을 읽는 동안 단서나 정답을 생각하게 되는데, 각 단어가 퍼즐 영감의 기회가 되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퍼즐은 그의 마음속에 영구적인 자리를 차지했을 것입니다!

The Cryptic Frontier

조엘은 영국 신문과 그들의 암호 십자 퍼즐에 대해서는 깊이 들여다보지는 않았지만, 그것들을 매력적으로 생각합니다. 암호 십자 퍼즐은 그들만의 규칙과 관례를 가진 메타게임 경험을 제공합니다. 조엘은 미니를 암호화된 용어를 배제하고 액세스 가능하게 유지하려고 노력하더라도, 그는 복잡한 디자인을 통해 암호적 접근을 평가합니다. 아마 그것이 그가 탐험하고 정복할 다음 지평일지도 모릅니다.

Embracing the Puzzle Community

NYT에서 퍼즐 제작자들은 서로의 작업을 지원하고 소중한 피드백을 제공합니다. Mini는 정확성과 만족스러운 해결 경험을 보장하기 위해 플레이 테스트를 거칩니다. 팀은 모든 퍼즐 제품에서 품질을 유지하고 향상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합니다. 피드백과 의논은 난이도 수준, 단서의 공정성 및 전반적인 퍼즐 즐거움이 중심이됩니다.

Final Thoughts and Encouragement from Joel

조엘은 신문의 디지털 시대에서 퍼즐의 증가하는 역할을 흥미롭게 생각합니다. 디지턈 플랫폼의 접근 용이성과 세계적인 접근성 덕분에 퍼즐은 보다 넓은 관객에게 도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미니는 몇 년 동안 엄청난 성장을 거듭하여 매일 수백만 명의 풀이자들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이는 모든 사회계층의 사람들을 매혹하고 끌어들이는 능력을 입증하는 것입니디. 풀이자들에게는 조엘이 그들의 헌신을 감사히 생각하며 미니 이상의 퍼즐 세계를 탐험하도록 초대합니다. 그래서 여러분이 열혈 십자 퍼즐 애호가이든 퍼즐의 세계에 입문하는 신참이든, 계속해서 문제를 해결하고 스스로에게 도전하며, 기억하세요, 퍼즐은 각 해결 후에 여러분이 더 나은 기분과 똑똑해졌다고 느끼게 하는 것입니다.

“““html

🎮📚🌍

That wraps up our enlightening conversation with Joel Fagliano, the creative force behind the NYT Mini Crossword. We hope you enjoyed this journey into the world of puzzles and gained valuable insight into the art of puzzle-making. Don’t forget to share this article with your fellow solvers, and let’s keep the puzzle enthusiasm alive! 🧩🌟

Q&A

Q: Are there any other puzzle games that Joel enjoys playing or finds inspiring?
A: Surprisingly, Joel doesn’t indulge in many puzzle video games. He appreciates the challenge they offer but prefers to dedicate his free time to reading novels. His focus remains on creating puzzles rather than playing them.

Q: Does Joel plan on exploring cryptic crosswords in the future?
A: While Joel finds cryptic crosswords intriguing, he hasn’t extensively explored them yet. However, he realizes the potential and complexity they offer and sees it as the next step in his puzzle-making journey.

Q: How does Joel strike a balance between making puzzles accessible and challenging?
A: Joel constantly keeps his audience in mind, catering to both newcomers and experienced solvers. He aims to strike a delicate balance where puzzles are engaging, entertaining, and accessible to a wide range of players. It’s all about making solvers feel accomplished and satisfied after completing a puzzle.

Q: What is the future of puzzles at the New York Times?
A: As the NYT shifts its focus to digital platforms, the puzzle team aims to continue creating engaging and innovative puzzle games. The goal is to provide players with experiences that are digitally optimized while maintaining the best practices of puzzle-making. The team is excited about the future possibilities and plans to develop a suite of games that feel digital-first.

참고 자료

[1] The New York Times [2] New York Times Mini Crossword [3] The New Yorker Puzzles [4] Joel Fagliano’s NYT Puzzle Newsletter Article

Don’t forget to check these links for more puzzle fun and challenges!

“`